Skip to main content

바가바드 기따 있는 그대로 9.33

원문

낌 뿌나르 브라흐마나하 뿐야 kiṁ punar brāhmaṇāḥ puṇyā
박따 라자르샤야스 따타 bhaktā rājarṣayas tathā
아니땸 아수캄 로깜 anityam asukhaṁ lokam
이맘 쁘라뺘 바자스바 맘 imaṁ prāpya bhajasva mām

동의어

낌: 얼마나 많이, 뿌나하: 다시, 브라흐마나하: 브라흐마나, 뿐야하: 정의로운, 박따하: 헌애자들, 라자-리샤야하: 성스러운 왕들, 따타: 또한, 아니땸: 일시적인, 아수캄: 고통으로 가득한, 로깜: 행성, 이맘: 이것, 쁘라뺘: 얻는, 바자스바: 사랑의 봉사에 종사하는, 맘: 나에게.

번역

정의로운 브라흐마나들과 헌애자들, 그리고 성스러운 왕들에게는 얼마만큼 더 그러하겠는가? 그러므로 이 일시적이고, 고통스러운 물질계에 이왕 왔으니 나에게 사랑의 봉사를 하여라.

주석

이 물질계에는 여러 부류의 사람들이 있지만 누구에게도 이 세상은 행복한 곳이 아니다. 아니땸 아수캄 로깜(anityam asukhaṁ lokam), 이 세상은 일시적이고, 고통으로 가득하고, 정신이 제대로인 신사들이 살 곳이 아니라고 여기에서 분명히 말한다. 최고인격신께서 이 세상은 일시적이고 고통으로 가득하다고 선언하신다. 일부 철학자들, 특히 마야바디 철학자들은 이 세상이 거짓이라고 말하지만 바가바드 기따를 통해 이 세상은 거짓이 아니라 일시적이라는 것을 우리는 이해할 수 있다. 거짓과 일시적인 것에는 차이가 있다. 이 세상은 일시적이지만, 영원한 다른 세상이 있다. 이 세상은 고통스럽지만, 다른 세상은 영원하고 행복하다.

아르주나는 성스러운 왕가에서 태어났다. 주께서는 그에게도, “내 봉헌에 종사하여 하루빨리 영원한 고향, 절대신에게 돌아오너라.”라고 말씀하신다. 누구도 이 고통으로 가득하고 일시적인 세상에 남아 있어서는 안 된다. 누구나 영원토록 행복하려면 최고인격신의 품에 안겨야만 한다. 지고한 주를 향한 봉헌만이 모든 부류의 인간이 가진 모든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유일한 과정이다. 그러므로 모든 이가 끄리쉬나 의식을 받아들여 자기 삶을 완벽하게 해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