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main content

바가바드 기따 있는 그대로 17.7

원문

아하라스 뜨바삐 사르바샤 āhāras tv api sarvasya
뜨리-비도 바바띠 쁘리야하 tri-vidho bhavati priyaḥ
야갸스 따빠스 따타 다남 yajñas tapas tathā dānaṁ
떼샴 베담 이맘 스리누 teṣāṁ bhedam imaṁ śṛṇu

동의어

아하라하: 먹는, 뚜: 분명히, 아삐: 또한, 사르바샤: 모든 사람의, 뜨리-비다하: 세 가지 종류의, 바바띠: 존재하다, 쁘리야하: 소중한, 야갸하: 희생, 따빠하: 고행, 따타: 또한, 다남: 자선, 떼샴: 그들의, 베담: 차이, 이맘: 이것, 스리누: 듣다.

번역

각 개인이 선호하는 음식조차도 물질적 본성의 양태에 따라 세 종류가 있다. 희생과 고행, 그리고 자선 또한 마찬가지다. 자, 이제 그것들의 차이를 들어보아라.

주석

물질적 본성의 서로 다른 상황에 따라, 식습관, 희생의 실천, 고행, 그리고 자선에 차이가 있다. 그것들은 다 같은 수준에서 행해지지 않는다. 어떤 종류의 행위가 어떠한 물질적 본성의 양태에 속하는지 분석적으로 이해할 수 있는 자는 실제로 현명하다. 모든 종류의 희생이나 음식 또는 자선이 같다고 생각하는 자들은 분별할 줄 모르며 어리석다. 자기가 하고 싶은 대로 행동하면서 완성의 경지에 이를 수 있다고 주장하는 선교사들이 있다. 그러나 이런 어리석은 지도는 경전의 지시에 따라 하는 행동이 아니다. 그들은 수행방식을 제멋대로 만들어 내고 일반 대중을 잘못된 길로 안내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