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main content

제17절

ТЕКСТ 17

원문

Текст

삐따함 아샤 자가또 pitāham asya jagato
마따 다따 삐따마하하 mātā dhātā pitāmahaḥ
베댬 빠비뜨람 옴까라 vedyaṁ pavitram oṁ-kāra
릭 사마 야주레바 짜 ṛk sāma yajur eva ca
пита̄хам ася джагато
ма̄та̄ дха̄та̄ пита̄махах̣
ведям павитрам омка̄ра
р̣к са̄ма яджур ева ча

동의어

Дума по дума

삐따: 아버지, 아함: 나는, 아샤: 이것의, 자가따하: 우주, 마따: 어머니, 다따: 후원자, 삐따마하하: 할아버지, 베댬: 알려져야 하는 것, 빠비뜨람: 정화하는 것, 옴-까라: 옴 음절, 릭: 리그베다, 사마: 사마베다, 야주후: 야주르베다, 에바: 분명히, 짜: 그리고.

пита̄ – баща; ахам – Аз; ася – на тази; джагатах̣ – Вселена; ма̄та̄ – майка; дха̄та̄ – създател; пита̄махах̣ – дядо; ведям – което трябва да знаем; павитрам – това, което пречиства; ом-ка̄рах̣ – сричката ом; р̣кР̣г Веда; са̄маСа̄ма Веда; яджух̣Яджур Веда; ева – несъмнено; ча – и.

번역

Превод

나는 이 우주의 아버지이고, 어머니, 후원자, 그리고 조상이다. 나는 지식의 대상이고, 정화제이며 그리고 음절 옴이다. 나는 또한 리그, 사마 그리고 야주르베다이니라.

Аз съм бащата, майката, създателят и прародителят на тази Вселена. Аз съм целта на знанието, пречистващата сила и сричката ом. Аз съм още Р̣г, Са̄ма и Яджур Веда.

주석

Коментар

움직이고 움직이지 않는, 전 우주의 발현은 끄리쉬나가 가진 에너지들의 다양한 활동으로 현현하게 되었다. 물질적 존재 안에서 우리는 여러 생명체와 다양한 관계를 맺지만, 이들은 끄리쉬나의 경계적 에너지일 뿐이다. 쁘라끄리띠의 창조 안에서 그들 중 누구는 우리의 아버지, 어머니, 할아버지, 창조자 등으로 보이지만 사실 그들은 끄리쉬나의 부분이다. 이처럼 우리의 아버지, 어머니 등으로 보이는 이러한 생명체들은 바로 끄리쉬나이다. 이 구절에서 다타(dhātā)라는 말은 “창조자”를 의미한다. 우리의 아버지 어머니는 끄리쉬나의 일부일 뿐만 아니라 다른 창조자, 할아버지, 할머니 등도 끄리쉬나다. 실제로 끄리쉬나의 부분인 모든 생명체가 끄리쉬나이다. 그러므로 모든 베다는 오직 끄리쉬나를 목표로 한다. 베다를 통해 우리가 알고자 하는 것이 무엇이든 끄리쉬나를 이해하기 위한 디딤돌에 불과하다. 우리의 근원적 위치를 향해 정화해 나가는 데 도움이 되는 주제는 바로 끄리쉬나다. 이처럼, 모든 베다의 원칙을 이해하는 데 관심 있는 생명체 역시 끄리쉬나의 부분이며 따라서 그들 역시 끄리쉬나이다. 모든 베다의 만뜨라에서 쁘라나바(praṇava)라고 불리는 옴 음절은 초월적 소리 진동이며 이 역시 끄리쉬나다. 그리고 네 베다인 사마, 야주르, 리그, 아타르바의 모든 찬송가에서 쁘라나바, 즉 옴까라(oṁ-kāra)는 아주 중요하기에 이것 역시 끄리쉬나로 이해된다.

ПОЯСНЕНИЕ: Всички космични проявления, подвижни и неподвижни, се проявяват чрез различните дейности на божествената енергия. В материалното си съществуване влизаме в различни отношения с различни живи същества, които не са нищо друго освен междинна енергия на Кр̣ш̣н̣а. При сътворението от страна на пракр̣ти някои от тях се явяват като наши бащи, майки, дядовци и прочие, но в действителност те са частици, неразделно свързани с Кр̣ш̣н̣а. Тези живи същества, които изглеждат наши бащи и майки, не са нищо друго освен Кр̣ш̣н̣а. В този стих думата дха̄та̄ означава „създател“. Не само нашите бащи и майки са неразделно свързани с Кр̣ш̣н̣а частици, но и всички, които са ги създали, тоест нашите баби и дядовци, са също Кр̣ш̣н̣а. Всъщност всяко живо същество, като неразделно свързана с Кр̣ш̣н̣а частица, е Кр̣ш̣н̣а. Затова Ведите са насочени единствено към Кр̣ш̣н̣а. Каквото и да научим от Ведите, то е само стъпка напред към разбирането на Кр̣ш̣н̣а. А това, което ни помага да пречистим нашето органично присъщо положение, е повече от всичко Кр̣ш̣н̣а. Така и живото същество, любопитно да разбере ведическите принципи, е Кр̣ш̣н̣а. Във ведическите мантри сричката ом, наричана пран̣ава, е трансцендентална звукова вибрация и е също Кр̣ш̣н̣а. И тъй като пран̣ава (омка̄ра) заема важно място в химните на четирите Веди – Са̄ма, Яджур, Р̣г и Атхарва, – те са приемани за Кр̣ш̣н̣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