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main content

제8절

ТЕКСТ 8

원문

Текст

아비아사-요가-육떼나 abhyāsa-yoga-yuktena
쩨따사 난야-가미나cetasā nānya-gāminā
빠라맘 뿌루샴 디뱜 paramaṁ puruṣaṁ divyaṁ
야띠 빠르타누찐따얀 yāti pārthānucintayan
абхя̄са-йога-юктена
четаса̄ на̄ня-га̄мина̄
парамам пуруш̣ам дивям
я̄ти па̄ртха̄нучинтаян

동의어

Дума по дума

아비아사-요가: 명상 수행으로, 육떼나: 종사하는, 쩨따사: 마음과 지성으로, 나-안야-가미나: 벗어남 없이, 빠라맘: 절대자, 뿌루샴: 인격신, 디뱜: 초월적, 야띠: 달성하다, 빠르타: 오 쁘리타의 아들이여, 아누찐따얀: 항상 생각하는.

абхя̄са-йога – практикувайки медитация; юктена – като е зает; четаса̄ – с ум и интелигентност; на аня-га̄мина̄ – неотклонно; парамам – Върховният; пуруш̣ам – Божествената Личност; дивям – трансцендентална; я̄ти – достига; па̄ртха – о, сине на Пр̣тха̄; анучинтаян – като мисли постоянно за.

번역

Превод

최고인격신으로서 나를 명상하고, 그 길에서 벗어남 없이 마음을 지속적으로 나를 기억하는 데 두는 자는, 오 빠르타, 반드시 나에게 이를 것이다.

О, Па̄ртха, този, който медитира върху мен, Върховната Божествена Личност, с ум постоянно и неотклонно зает да ме помни, със сигурност ще ме достигне.

주석

Коментар

주 끄리쉬나를 기억하는 것이 얼마나 중요한지 주께서 직접 이 절에서 강조하신다. 끄리쉬나에 대한 기억은 마하 만뜨라 하레 끄리쉬나를 구송함으로써 생긴다. 지고한 주에 관한 소리 울림을 구송하고 듣는 이 연습으로 우리의 귀와 입, 그리고 마음이 당신께 집중하게 된다. 이 신비한 명상은 아주 쉽게 실천할 수 있고, 결국 우리를 지고한 주께 이르게 한다. 뿌루샴(Puruṣam)은 즐기는 자를 의미한다. 생명체는 지고한 주의 경계 에너지에 속하지만 물질적 오염 속에 있다. 그들은 즐긴다고 생각하지만 최고의 즐기는 자가 아니다. 최상의 향유자는 나라야나, 바아수데바와 같이 다양한 현현과 전체적 확장으로 현현하시는 최고인격신이라고 여기에서 분명히 말하고 있다.

ПОЯСНЕНИЕ: В този стих Бог Кр̣ш̣н̣а подчертава колко е важно да го помним. Паметта за Кр̣ш̣н̣а се възстановява чрез маха̄-мантрата Харе Кр̣ш̣н̣а. Повтарянето и слушането на звуковата вибрация на Върховния Бог завладяват ушите, езика и ума. Тази мистична медитация е много лесна за практикуване и помага да се достигне Върховния. Пуруш̣ам означава наслаждаващ се. Живите същества принадлежат към междинната енергия на Бога, но са материално замърсени. Те се мислят за наслаждаващи се, но не са върховният наслаждаващ се. Тук ясно е казано, че върховният наслаждаващ се е Божествената Личност, в различните си проявления и разширения като На̄ра̄ян̣а, Ва̄судева и т.н.

헌애자는 하레 끄리쉬나를 구송함으로써 숭배의 대상으로 나라야나, 끄리쉬나, 라마 등 당신의 어떠한 특징으로도 지고한 주를 항상 생각할 수 있다. 이 연습이 우리를 정화하며, 끊임없는 구송으로 생의 마지막 순간에 절대신의 왕국으로 옮겨질 수 있다. 요가 수행은 자기 안의 초영혼에 관한 명상이다. 마찬가지로, 하레 끄리쉬나를 구송함으로써 우리는 지고한 주께 항상 마음을 집중할 수 있다. 마음이란 변덕스러워서 끄리쉬나를 생각하게 강제로 붙잡아야만 한다. 이에 관해 종종 드는 예는 나비가 되고자 꿈꾸는 애벌레는 바로 현생에서 나비로 탈바꿈한다는 것이다. 이처럼 우리가 항상 끄리쉬나를 생각하면 우리 삶의 마지막 순간에 끄리쉬나와 같은 신체 구조를 반드시 갖게 될 것이다.

Мантрувайки Харе Кр̣ш̣н̣а, преданият би могъл постоянно да мисли за своя обект на обожание, Върховния Бог, във всяка една от неговите форми – На̄ра̄ян̣а, Кр̣ш̣н̣а, Ра̄ма и т.н. Тази практика ще го пречисти и в края на живота си, поради постоянното повтаряне, той ще бъде пренесен в царството на Бога. Йога практиката е медитация върху Свръхдушата; така и мантрата Харе Кр̣ш̣н̣а съсредоточава ума върху Върховния. Умът е неустойчив и е необходимо да го принудим да мисли за Кр̣ш̣н̣а. Често се дава пример с гъсеницата, която непрестанно мисли, че иска да стане пеперуда, и затова още в същия живот се превръща в пеперуда. Ако ние постоянно мислим за Кр̣ш̣н̣а, в края на живота си със сигурност ще получим духовно тяло, подобно на тялото на Кр̣ш̣н̣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