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main content

제49절

TEXT 49

원문

Tekst

마 떼 뱌타 마 짜 빔우다-바보 mā te vyathā mā ca vimūḍha-bhāvo
드리쉬뜨바 루빰 고람 이드린 맘에담 dṛṣṭvā rūpaṁ ghoram īdṛṅ mamedam
뱌뻬따-비 쁘리따-마나 뿌나스 뜨밤 vyapeta-bhīḥ prīta-manāḥ punas tvaṁ
따데바 메 루빰 이담 쁘라빠샤 tad eva me rūpam idaṁ prapaśya
mā te vyathā mā ca vimūḍha-bhāvo
dṛṣṭvā rūpaṁ ghoram īdṛṅ mamedam
vyapeta-bhīḥ prīta-manāḥ punas tvaṁ
tad eva me rūpam idaṁ prapaśya

동의어

Synonyms

마: 그러하지 않게 되다, 떼: 너에게, 뱌타: 고통, 마: 그러하지 않게 되다, 짜: 또한, 빔우다-바바하: 당혹함, 드리쉬뜨바: 봄으로써, 루빰: 형상, 고람: 끔찍한, 이드릭: 있는 그대로, 마마: 나의, 이담: 이것, 뱌뻬따-비히: 모든 두려움에서 벗어난, 쁘리따-마나하: 마음이 즐겁게 된, 뿌나하: 다시, 뜨밤: 너, 땃: 그것, 에바: 따라서, 메: 나의, 루빰: 형상, 이담: 이것, 쁘라빠샤: 보라.

— ärgu see olgu; te — sulle; vyathā — vaev; — ärgu see olgu; ca — samuti; vimūḍha-bhāvaḥ — segadusse ajaja; dṛṣṭvā — nähes; rūpam — kuju; ghoram — kohutavat; īdṛk — nii nagu see on; mama — Minu; idam — see; vyapeta-bhīḥ — vaba igasugusest hirmust; prīta-manāḥ — rahuldatud mõistuses; punaḥ — taas; tvam — sina; tat — see; eva — sel moel; me — Minu; rūpam — kuju; idam — seda; prapaśya — lihtsalt vaata.

번역

Translation

나의 이 무시무시한 모습을 보고서 너는 동요하며 혼란스러워하고 있다. 이제 그만 하도록 하라. 나의 헌애자여, 모든 불안함에서 다시 벗어나거라. 평화로운 마음으로 이제 네가 바라는 형상을 볼 수 있느니라.

Sa sattusid hirmu ning segaduse mõjuvalda, nähes Minu kohutavat kuju. Olgu sellel nüüd lõpp. Mu pühendunu, ole taas vaba rahutusest. Rahuliku mõistusega võid sa nüüd vaadata kuju, mida soovid näha.

주석

Purport

바가바드 기따의 서두에서 아르주나는 존경하는 할아버지 비쉬마와 스승 드로나를 죽여야 하는 것을 걱정했다. 그런데 끄리쉬나는 그의 할아버지를 죽이는 데 두려워할 필요가 없다고 말했다. 드리따라쉬뜨라의 아들들이 꾸루가 모인 자리에서 드라우빠디의 옷을 벗기려 했을 때, 비쉬마와 드로나는 침묵했는데, 바로 그들이 자기 의무를 다하지 않은 이유로 죽어야 하는 것이다. 끄리쉬나는 이들이 그 부당한 행위 탓에 이미 죽었음을 아르주나에게 보여주시고자 우주적 형상을 현현하셨다. 헌애자는 항상 평화로워서 그러한 끔찍한 행동을 할 수 없기에 그 장면을 아르주나에게 보여주신 것이다. 우주적 형상을 보여 준 취지가 이것이다. 이제 아르주나는 네 팔의 형상을 보고자 하며 끄리쉬나는 그 형상을 보여 주셨다. 헌애자는 사랑의 감정을 주고받을 수 없게 하는 주의 우주적 형상에 별 관심이 없다. 헌애자는 존경하고 숭배하는 자기감정을 표현하거나 최고인격신을 향한 사랑의 봉사를 통해 주와 교류하려고 두 팔의 끄리쉬나를 보고자 한다.

„Bhagavad-gītā" alguses oli Arjuna mures Bhīṣma ja Droṇa, oma austusväärse vanaisa ja õpetaja tapmise pärast. Kuid Kṛṣṇa ütles talle, et tal ei ole mingit põhjust oma vanaisa tapmise pärast karta. Kui Dhṛtarāṣṭra pojad püüdsid Kurude kogu ees Draupadīlt riideid maha kiskuda, Bhīṣma ja Droṇa vaikisid, ning sellise kohustuste hülgamise eest tuleb nad tappa. Kṛṣṇa näitas Arjunale Oma kõiksuse kuju tõestamaks, et need inimesed olid oma ebaseaduslike tegude eest juba niigi tapetud. Kṛṣṇa näitas seda Arjunale, sest pühendunud on alati rahulikud ega soorita selliseid jubedaid tegusid nagu eespool mainitud. Kõiksuse kuju ilmutamise eesmärk oli nüüd täidetud, ning Arjuna tahtis näha Kṛṣṇat neljakäelisel kujul. Sellisel kujul Kṛṣṇa End talle näitaski. Pühendunud ei ole kuigivõrd huvitatud kõiksuse kuju nägemisest, sest sel juhul ei saa nad arendada vastastikuseid armastussuhteid. Pühendunu soovib avaldada Jumalale oma sügavat lugupidamist või näha teda kahekäelisel Kṛṣṇa kujul, et vastastikuses armastuses teenida Jumala Kõrgeimat Isiksu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