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main content

第16節

제16절

テキスト

원문

アーブラフマブフヴァナールロカー
プナラーヴァルティノルジュナ
マームペチャトゥクンテヤ
プナルジャンマナヴィデャテ
아-브라흐마-부바날 로까하 ā-brahma-bhuvanāl lokāḥ
뿌나라바르띠노’르주나 punar āvartino ’rjuna
맘 우뻬땨 뚜 까운떼야 mām upetya tu kaunteya
뿌나르 잔마 나 비댜떼 punar janma na vidyate

Synonyms

동의어

ā-brahma-bhuvanāt — ブラフマローカ惑星から; lokāḥ —惑星系; punaḥ —再び; āvartinaḥ —戻る; arjuna —アルジュナよ; mām —私に; upetya —到る; tu —しかし; kaunteya — クンティーの子よ; punaḥ janma—再生; na —決して~ない; vidyate —起こる

아-브라흐마-부바낫: 브라흐마로까 행성에 이르기까지, 로까하: 행성 체계, 뿌나하: 다시, 아바르띠나하: 돌아오는, 아르주나: 오 아르주나, 맘: 나에게, 우뻬땨: 도달하는, 뚜: 그러나, 까운떼야: 오 꾼띠의 아들이여, 뿌나하 잔마: 다시 태어남, 나: 결코, 비댜떼: 일어나다.

Translation

번역

物質界にある最高から最低の全惑星は、誕生と死を繰り返す苦悩の住処だ。しかし、私の郷に来た者は、クンティーの子よ、決して物質界に再び誕生することはない。

물질계의 가장 높은 행성에서 가장 낮은 행성에 이르기까지 모든 곳은 생사가 반복되는 고통스러운 곳이다. 그러나 나의 보금자리에 이르는 자는, 오 꾼띠의 아들이여, 두 번 다시 태어나지 않느니라.

Purport

주석

All kinds of yogīs – karma, jñāna, haṭha, etc. – eventually have to attain devotional perfection in bhakti-yoga, or Kṛṣṇa consciousness, before they can go to Kṛṣṇa’s transcendental abode and never return. Those who attain the highest material planets, the planets of the demigods, are again subjected to repeated birth and death. As persons on earth are elevated to higher planets, people on higher planets such as Brahmaloka, Candraloka and Indraloka fall down to earth. The practice of sacrifice called pañcāgni-vidyā, recommended in the Chāndogya Upaniṣad, enables one to achieve Brahmaloka, but if, on Brahmaloka, one does not cultivate Kṛṣṇa consciousness, then he must return to earth. Those who progress in Kṛṣṇa consciousness on the higher planets are gradually elevated to higher and higher planets and at the time of universal devastation are transferred to the eternal spiritual kingdom. Baladeva Vidyābhūṣaṇa, in his commentary on Bhagavad-gītā, quotes this verse:
カルマ、ギャーナ、ハタなど、すべての種類のヨーギーたちは、最終的にバクティ・ヨーガ、つまりクリシュナ意識によって献身的な完成に達しなければなりません。そうなることによってクリシュナの超越的な郷に達し決して再び物質界に戻ることはありません。物質次元の最高惑星に往った人々、またはデーヴァの惑星に往った人々は再び誕生と死を繰り返します。地球からもっと高等な惑星に昇った人々と同じく、ブラフマローカ、チャンドラローカ、インドラローカのような高等な惑星に住んでいる人々も地球に落ちてくるのです。『チャーンドーギャウパニシャッド』で勧めているパンチャーグニヴィデャーと称する供儀をすれば、ブラフマローカにいけるのですが、ブラフマローカに住んでもクリシュナ意識の開発に努めない人はまた地球に戻らなければなりません。高等な惑星にいてクリシュナ意識を深めている人々は、次々とより高等な惑星に移り住み、やがて宇宙破壊の時に永遠の精神的王国に移ります。シュリーダラスワミは『バガヴァッド・ギーター』の彼の解説のなかでこの節を引用しています。

모든 종류의 요기들, 까르마, 갸나, 하타 요기 등은 끄리쉬나의 초월적 보금자리에 들어가 다시는 돌아오지 않기 전에, 결국은 끄리쉬나 의식으로 봉헌하는 박띠 요가의 완성을 이루어야만 한다. 물질계의 가장 높은 행성인 데바들의 행성에 이른 자들도 다시 생과 사를 반복하게 되어 있다. 지구에 있는 사람들이 높은 행성으로 올라감에 따라, 브라흐마로까와 짠드라로까, 인드라로까와 같은 높은 행성에 있는 사람들은 지구로 떨어진다. 찬도갸 우빠니샤드에서 권하는 빤짜그니-비댜(pañcāgni-vidyā)라고 하는 제사를 거행함으로써 브라흐마로까에 이를 수는 있지만, 브라흐마로까에서 끄리쉬나 의식을 배양하지 않으면 반드시 지구로 다시 돌아오게 된다. 더 높은 행성에서 끄리쉬나 의식을 발전해 나가는 자들은 점차 더 높은 행성들로 올라가게 되고, 우주 파괴의 시기에 영원한 영적 왕국에 옮겨지게 된다. 발라데바 비댜부샤나는 자신의 바가바드 기따 논평에서 다음의 절을 인용한다.

brahmaṇā saha te sarve
samprāpte pratisañcare
parasyānte kṛtātmānaḥ
praviśanti paraṁ padam
브라흐마나 사하 사르베 brahmaṇā saha te sarve
삼쁘랍떼 쁘라띠산짜레 samprāpte pratisañcare
빠라샨뗴 끄릿아뜨마나하 parasyānte kṛtātmānaḥ
쁘라비샨띠 빠람 빠담 praviśanti paraṁ padam

「この物質宇宙が破壊する時、常にクリシュナ意識を行っているブラフマーと彼の献身者たちはすべて精神宇宙に移り、各自の希望するそれぞれの精神的惑星ですむことになる」

“이 물질적 우주가 파괴될 때 끄리쉬나 의식에 항상 종사하는 브라흐마와 그의 헌애자들 모두 영적 우주로 옮겨지고, 그들이 바라는 대로 각기 특정한 영적 행성에 이른다.”